상단홍보배너
[뉴욕증시] "코로나19"보다 강력한 랠리…사흘째 "최고" 행진
뉴스핌 | 2020-02-13 06:24:00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뉴욕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공포를 딛고 사흘째 최고치를 새로 썼다.

주가 강세에 활짝 웃는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12일(현지시각) 다우존스 지수는 전날 대비 275.08포인트(0.94%) 뛴 2만9551.42로 거래를 마치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S&P500 지수는 전날보다 21.70포인트(0.65%) 상승한 3379.45로 마감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나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87.02포인트(0.90%) 전진한 9725.96으로 거래를 마쳐 역시 최고치를 새로 썼다.

중국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11일 기준으로 중국에서 확인된 코로나19 신증 확진 환자수가 2015명으로, 2월 들어 가장 적은 수준을 보였고, 이날 기준 신규 사망자 수는 97명이었다. 12일 0시 현재 누적 확진 환자가 4만4653명, 누적 사망자가 1113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12일 중증 환자는 총 8204명에 이르고 있다.

선트러스트 어드바이저리 글로벌 거시전략가 에일럼 센유즈는 "투자자들이 지수를 역대 최고치로 밀어 올리며 탄력성을 보이고 있다"면서 "특히 미국에서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V자 모양의 강력한 회복이 나타날 것이란 기대감이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시장에 대한 익스포저를 이유로 주가가 급락했던 카지노 리조트 운영업체 라스베가스 샌즈와 윈 리조트 주가는 이날 1% 넘게 올랐다. 뱅크오브아메리카 소속 애널리스트가 코로나19 상황이 점차 안정될 것이라면서 이들 주식에 대한 목표주가를 상향한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

또 다른 코로나19 희생주였던 델타항공과 아메리칸항공도 이날 1.4%, 2.1%씩 상승했다.

전날 미 하원 금융서비스 위원회 증언에서 "중국에 타격을 입힌 코로나바이러스가 나머지 세계 경제로 확산하는지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힌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이날은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증언을 이어갔다.

파월 의장은 이날도 코로나19가 미국 경제에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 여파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가) 미국의 대중국 수출을 압박하는 등 미국에 일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면서 그 여파가 비교적 이른 시기에 경제지표에 반영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전날 매출 10억 달러 돌파 실적을 공개하고도 올해 성장 둔화 전망을 제시한 탓에 투자자 우려가 고조된 리프트 주가는 이날 10% 넘게 주저앉았다.

아마존의 대항마로 꼽히는 쇼피파이의 경우 기대를 웃돈 실적 발표에 힘입어 장중 주가가 10% 가까이 뛰었다가 장 후반 8% 가까운 상승세로 마감했다.

kwonjiun@newspim.com

파월 연준 의장 "미국 경기 확장 계속 안될 이유 없어" 자신
파월 "신종 코로나 영향 면밀히 모니터링"
WHO "中에서 코로나19 진정세...어떤 방향으로든 진전될 수도"
'코로나19' 우려에 스페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도 취소
국제유가 폭락 신종 코로나보다 월가 헤지가 주범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의견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현재 0 / 최대 1000byte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 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