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홍보배너
중국 랴오닝성, 현대차 협력사 조업재개 허가 지시
이투데이 | 2020-02-19 21:39:06
[이투데이] 권태성 기자(tskwon@etoday.co.kr)



중국 랴오닝성 최고위 지도자가 랴오닝성내 현대자동차 협력업체들의 조업 재개 허가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멈춰 섰던 랴오닝성내 국내 기업들의 조업이 재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19일 주선양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천추파(陳求發) 중국공산당 랴오닝성위원회 서기는 이날 랴오닝성 선양(瀋陽)의 CJ바이오 공장에서 현지 한국업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 당서기는 “한국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민간기업의 코로나19 관련 지원에 대해 깊이 감사하다”면서 “랴오닝성 내 현대차 협력업체 4곳의 원활한 조업 재개를 직접 지시했다”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코로나19로 중국산 부품 공급에 차질이 생겨 한국 내 일부 공장의 휴업을 이어가고 있다.

단둥(丹東)의 현대차 협력업체 3곳도 10일 조업허가증을 받았고 현재 95%의 조업률을 보이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현대차 2차 협력업체인 선양 소재 한중 합작기업 동해삼명전장을 비롯해 롯데 케미칼, 포스코 CLPC, 서광전자, 오리온, CJ 바이오 등 6개 업체 관계자가 참석했다.



[관련기사]
시원스쿨, 가수 양준일과 초록우산에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3000개 기증
S&P, 韓 경제성장률 전망치 2.1%→1.6% 하향
중국 “코로나19 에어로졸 통한 전파 가능성” 첫 인정
‘코로나19’ 31번 확진자 방문한 ‘씨클럽’ 무엇?…신천지교회 다단계? ‘의혹만 가득’
일본 크루즈선 코로나19 감염자 79명 추가…총 621명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의견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현재 0 / 최대 1000byte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 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