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홍보배너
LS전선, 보칼리스로부터 523억원 규모 손해배상 피소
이투데이 | 2020-09-16 18:27:06
[이투데이] 권태성 기자(tskwon@etoday.co.kr)



LS전선은 보칼리스 인터내셔널(Boskalis International B.V.) 싱가포르 지사가 일방적 계약 해지 이후 523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 중재 청구를 제기했다고 16일 공시했다.

LS전선에 따르면 LS전선은 싱가포르 전력청과의 해저케이블 계약을 진행하기 위해 포설업체로서 보칼리스와 계약했으나 해당 업체가 일방적으로 계약을 해지했다.

LS전선은 해저케이블 프로젝트 진행에 차질이 발생했고, 보칼리스와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손해배상 중재를 싱가포르 중재소에 신청했다.

그러나 보칼리스는 LS전선의 중재안을 거부하고 역으로 LS전선에 손해배상 중재를 싱가포르 중재소에 신청했다.

LS전선은 "신청인의 청구 내용을 검토한 결과 법적 근거가 미약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법률 및 기술 전문가를 구성해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LS 구본혁 부사장·구동휘 전무 “화훼 농가 힘내라” 릴레이 응원
한국투자증권, 뱅키스 고객 전용 ELS 모집
하이투자증권, 40억 규모 ELS 2종 공모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전력시장서 대형 수주 진행 중”
유진투자증권, 월수익지급식 조기상환형 ELS 공모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의견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현재 0 / 최대 1000byte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 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